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Views 175

두눈_-노란-향수_--호미(할머니-유품),--손톱(가족-3명이-25개월간-모음),-크리스탈-_-30-X-30-x-28cm-_-2010.jpg

두눈_ 노란 향수_  호미(할머니 유품),  손톱(가족 3명이 25개월간 모음), 크리스탈 _ 30 X 30 x 28cm _ 2010

 

 

친할머니가 사용했던 호미는 난생처음 보는 호미였다. 본래 나무였던 자루는 세월을 못 이기고 부서져 본인의 아버지가 손잡이를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드린 것입니다. 할머니는 돌아가시기 몇 달 전까지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이 호미로 잡풀을 걷어내는 일을 하셨습니다. 호미를 보면 입관 당시 마지막으로 본 할머니의 앙상한 다리가 연상되기도 합니다. 할머니가 생명의 씨앗을 심기 위해 땀과 함께 호미질한 정직한 노동의 세월이 고스란히 호미의 날 끝에서 느껴졌습니다.
 
호미 날 끝과 바닥의 손톱은 한 가족이 2년 1개월간 모아 준 손톱입니다. 손톱 작품이 개인전을 통해서도 원하는 만큼 소통되지 않음에 그만두어야 하나 생각했는데 노순택 가족이 2년 1개월간 모은 손톱을 보내 준다고 주소를 알려달라는 게시물에 용기를 얻어 포기하려던 마음을 돌렸습니다.
 장기간 손톱을 모을 수 있었던 것은 당시 6살이었던 딸아이의 적극적인 동참 때문이었다며 “우리 식구가 보낸 손톱만으로 1개의 작품을 만드신다면, 그걸 사진 찍어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라는 말도 남겼더랍니다.
 
작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준 소녀의 마음이 노랗게 느껴졌고 노랑은 순수함을 상징하는 색이라고 생각합니다. 소녀의 노란 마음과 할머니에 대한 향수가 더해진 작품입니다.
 
 <노란 향수>가 이 땅 위에 함께 숨 쉬며 살아가는 모든 이의 마음의 밭을 일구는 도구로 작용할 수 있기를 소망하는 작품입니다. 

 

 

자세한 정보(contents)   http://dunun.org/15445

?

  1. 백우보무한리

  2. 마음 저울

  3. 그리움의 웅덩이

  4. 함박눈

  5. 노란 향수

  6. 귀감

  7. 죽어야 사는구나

  8. 형이상학 폭탄

  9. 예술 한잔

  10. 당신의 손톱이 예술이 됩니다!

  11. 드로잉 NO.1

  12. 순수를 모읍니다.

  13. 화이트

  14. 예술잔

  15. 현시대의 양심

  16. 나 무

  17. 마음에서 자라나리

  18. 두눈 변증법

  19. 내면 노출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