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Views 32

1-2두눈 _ 나 무 _  손톱, 아크릴, 고향의 흙, 지폐 _ 8.5 X 5.8 X 19.7(cm) _ 2012.jpg

 

두눈ㅣ나 무ㅣ손톱, 아크릴, 고향의 흙, 폐기된 지폐ㅣ8.5 X 5.8 X 19.7(cm) ㅣ 2012

DununㅣNA MUㅣFingernails, Acrylic plastic, Soil of my birthplace, Obsolete paper moneyㅣ8.5 X 5.8 X 19.7(cm)ㅣ2012

 

나 무

내 안의 나 또한 타인에 의해 드러나지만

자신을 명징하게 하는 건 자기 자신이다.

그러나 진정한 자신으로 완성되는 것은

자연의 일부로 스며드는 것이 아닐까?

 

-지구별에 온 지 35년 두눈 생각

 

NA MU

My inner self is defined by others sometimes.

But the only one who can define my inner self is me.

 

And if there is a way to complete my true self, it may become a part of nature.

By being integrated with it...

 

ps: In Korea, NA-MU means tree. It can also mean I am not here.

 

-A thought of Two Eyes, the 35th year on earth

 

(Translated by Dongmi Kim Ragin )

 

나 무

 

?

  1. 그리움의 웅덩이

  2. 함박눈

  3. 노란 향수

  4. 귀감

  5. 죽어야 사는구나

  6. 형이상학 폭탄

  7. 예술 한잔

  8. 당신의 손톱이 예술이 됩니다!

  9. 드로잉 NO.1

  10. 순수를 모읍니다.

  11. 화이트

  12. 예술잔

  13. 현시대의 양심

  14. 나 무

  15. 마음에서 자라나리

  16. 두눈 변증법

  17. 내면 노출

  18. 손톱의 조우

  19. 상반된 것 사이에서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