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죽어야 사는구나> 검정 계열의 손톱을 기부받습니다. - 두눈 프로젝트

Views 4835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體相)하다 !


작품제작과정 정보
NO.12  2010.10.03


<죽어야 사는구나> 작업과정











손톱은 손끝을 보호하면서 유용한 생활 도구로 사용됩니다. 최근에는 싸인하는 도구로도 쓰이는 걸 보았습니다. 손톱이 없다면 손톱의 기능을 대신하는 도구를 지니고 다녀야 할 것입니다. 손톱은 자라나 때가 끼고 절단될 수밖에 없는 운명입니다. 이것은 인간의 삶과도 닮았으며 손톱은 감염주술적 의미로 손톱 주인의 영혼과 연결 고리가 있다고 예로부터 믿어왔습니다. 이러한 의미가 담긴 손톱으로 장례 완장의 형태를 만들고 있습니다.





그물을 짜듯 한조각, 한조각 순간 접착제로 붙여 만듭니다. 빈틈은 잔잔한 조각으로 채울 계획입니다. 속 눈썹이 난 눈 같기도 합니다. 완장의 검은 줄은 검정 계열의 매니큐어가 칠해진 손톱을 이용해 만들 것입니다.


그런데 현재까지 기부받은 검정 손톱이 많이 부족합니다. 오로지 저의 손톱만으로 작업한다면 약 6년의 세월이 흘러야 합니다. 하지만 여러분도 참여해 주신다면 계획된 시간안에 콘텐츠가 제작되어 공유할 수 있습니다. 손톱을 자를 때 검정 매니큐어를 발라 잘라 주셔도 좋습니다. 칠하고 자르는 작업을 하는 동안 유용하게 쓰였던 손톱에 대해 애도하는 마음도 가져보시길 권합니다.


올해 계획된 작업을 완성하기 위해 기부의 날(삼삼, 육육, 구구) 이외에도 손톱을 기부받습니다. 검정 계열 손톱은 10월 30일까지 그 외에 때 낀 손톱 등 어떠한 손톱(발톱은 안됨)이라도 11월 30일까지 보내주시면 다음 작업인 <상징적 가치로서의 전환> 에 쓰일 것입니다. 두눈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버려질 위기에 처한 잘린 손톱에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해 주실 거라 믿습니다. 쥐에게는 절대 먹이지 않음을 새끼 손가락 걸고 약속합니다



보내실곳 :121-839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81-24 두눈 앞
홍대역 근처 대안공간 도어에 가져다 주셔도 됩니다. 약도




출처 : 이수정 님의 페이스북





출처 : 두눈의 페이스북






ps: 두눈은 진솔한 것이 가장 아름다울 수 있는 세상을 함께 상상하고 실현하고자 참여형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손톱 기부, 예술 전령 활동, 생각 더하기 등, 진솔한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당신의 참여를 기대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옆의 마음 우표를 클릭하세요. 참여하시는 분들에겐 마음 우표, 인문학 강좌 온라인 수강 쿠폰 또는 점프 공연 초대권을 드립니다.



............................................................................................................................................

다음 콘텐츠 안내:
아트메신저 비쥬얼음악 담당 정봉원님이 작곡작업 중이며 10월 16일에 공유할 예정입니다.







<HE(het, ear, hear)ART 를 닮다.>


현실에 멈추었나요?
심장은 뛰고 있고 귀 기울여 흥분할 준비가 되어있어요.



심장은 끊임없이 꿈을 꾸죠.
뜀은 쉴 새 없고 끊임없고 사랑을 담아요. 닮아요.
(중략)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마음이 동하신다면  클릭 해주세요




  1. 함박눈

    Date2020.06.30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21
    Read More
  2. 형이상학 폭탄

    Date2020.05.20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22
    Read More
  3. 인류의 희망

    Date2020.05.19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6
    Read More
  4. 당신의 손톱이 예술이 됩니다 (가방 제작)

    Date2020.05.14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8
    Read More
  5. 마음 내기

    Date2018.07.10 By두눈 Views83
    Read More
  6. <상징적 가치로서의 전환> 작업과정 및 촬영

    Date2010.12.28 By두눈 Views4962
    Read More
  7. 손톱만큼 애도하다.<죽어야 사는구나>서울시청광장에서의 촬영

    Date2010.11.22 By두눈 Views4840
    Read More
  8. <죽어야 사는구나> 작업과정 2 - 손톱의 죽음을 기다리며

    Date2010.11.18 By두눈 Views4318
    Read More
  9. <귀감> 작업 과정

    Date2010.10.27 By두눈 Views4203
    Read More
  10. <귀감> 홍대 앞 놀이터에서의 촬영

    Date2010.10.26 By두눈 Views4609
    Read More
  11. <죽어야 사는구나> 검정 계열의 손톱을 기부받습니다. - 두눈 프로젝트

    Date2010.10.03 By두눈 Views4835
    Read More
  12. <마음에서 자라나리> 숭례문에서의 촬영

    Date2010.08.14 By두눈 Views5514
    Read More
  13. <마음에서 자라나리> 3 손톱 손가락 손톱 꽃 작업

    Date2010.08.04 By두눈 Views5882
    Read More
  14. <통하련다> 타이틀

    Date2010.06.20 By두눈 Views4361
    Read More
  15. <통하련다> 영상작업 - 소스를 얻고자 또 하나의 눈을 광화문 광장에 설치하고 촬영

    Date2010.06.17 By두눈 Views3413
    Read More
  16. [re] 첫 국외에서의 노동 및 관광 - 뉴욕 타임즈 스퀘어 광장에서 촬영

    Date2010.06.18 By두눈 Views4298
    Read More
  17. 마음에서 자라나리 2

    Date2010.05.28 By두눈 Views3596
    Read More
  18. 마음에서 자라나리

    Date2010.05.27 By두눈 Views6537
    Read More
  19. 손톱 반추 - 손톱에 대한 작가의 경험

    Date2010.05.25 By두눈 Views6627
    Read More
  20. <노란 향수> 서울 시청 광장 촬영

    Date2010.05.25 By두눈 Views363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