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postedAug 16, 2010

두눈 프로젝트 안국동에서의 활동 - 손톱을 기부 받습니다

Views 3685 Replies 2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體相)하다 !


예술전령활동


NO.7  2010.08.08


<마음에자라나리>와 함께 안국동에서




두눈_ 신의 마음이 예수_ 디지털프린트_가변크기_2010


<마음에서 자라나리> 거리 전시 및 손톱 기부도 받으면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촬영 : 나민규 도움: 전지명, 나민규



















인사동 차 없는 거리 너른 돌이 있어 이 곳에 자리를 잡았다.




두눈 프로젝트 안내문을 붙이고 있는데 어떤 분이 말을 건다 "뭐하려는 거냐고?"
이곳에 사람이 모여들면 장사에 방해가 된다고 다른 곳에서 하라고 하신다 ㅠ
장사를 하고자 하는 것도 아닌데.. 어쩔 수 없이 다시 짐을 싸서 이동해야 했다.



인사동 길 건너편 한적한 곳으로 이동




<마음에서 자라나리>를 조심스럽게 꺼내어 두고




자리를 만든 우리 팀이 먼저 손톱을 잘랐다. 방자유기에 가득 삶의 흔적을 모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거리에서 손톱 잘라 보신건 처음이 아닐런지...


첫 참가자 성격이 너무너무 좋으신 분이었다. 두눈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도 해드리고



참여자에겐 <마음> 우표와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엽서를 드렸다.



<마음을 걸어 두고 들을 수 있는 엽서> 사진도 한장^^




소녀의 밝은 미소가 너무 아름다웠다. 순간 포착을 잘해주신 나민규님^^





유리병에 담긴 손톱을 관찰 중인 소녀


2007년 단체전에 참여 했을 때 관람객의 반응이 생각 난다.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관람을 왔고 아이가 "와 손톱이다" 이렇게 말하니 어머니는 "더럽다" 라며 감상할 시간을 주지 않고 아이와 함께 지나쳐 간 적이 있다. 안국동에서 만난 이 어머니는 열린 마음을 지닌 분인것 같다.




<마음에서 자라나리> 어떤 느낌이 들었을까? 음악이 만들어 진후 꼭 생각더하기에 참여 해주길^^









날이 차츰 저물어 가고 그만 정리를 했다. 약 2시간 동안 손톱을 기부 해달라고 외치며 사진도 찍어주신 나민규님과


쑥스러움에도 함께 해준 전지명님 그리고 거리에서 손톱을 잘라 기부해주신 분들에게도 감사의 말 전합니다.



손톱 기부자 : 류정근 송윤하 안재용 이율 조욱래 김도영 박혜진 이은영


이상연 박규진 이지희 허정애 임지수 변동철 나민규 전지명


우리의 마음이 예술입니다.


ps: 앞으로 만들 입체 작업은 손톱양이 많이 필요한 작업입니다. 아래 작품이 완성 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참여가 절실합니다^^ 자르신 손톱을 모아 두셨다가. 9월 중순에 보내주세요.


보내실곳 : 121-839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81-24 B01


또 다른 참여안내


● 삶의 가치관 공유 - 6월6일~9월23일 http://j.mp/cJ58Vo
● 생각 더하기 - 4월부터 12월까지 매달1~2회 http://j.mp/bLaRQ8
● 예술 전령 활동 - 4월부터 12월까지 매달 1~2회 http://j.mp/cPa4VC




죽어야 사는구나(에스키스)


대략적인 손톱의 양(세월)-검은색 매니큐어가 발린 손톱 40명이 2개월간 / 일반손톱 1명이면 48년이 걸리지만 300명이면 2개월이면 가능



상징적 가치로의 전환(에스키스)



대략적인 손톱의 양-1명 모으면 144년정도 걸리지만, 350명이면 5개월이면 가능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 이강억 2010.08.16 22:59
    오...좋은데요?
    거리에서 직접 손톱을 모으다....
    예전에도 했던 프로젝트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아이디어인것 같습니다.
    화이팅!!!!
  • 두눈 2010.08.16 22:59
    아네 예전에는 거리에서는 시도하지 않았었지요. 전시장에서만 ㅎ
    강억님 삶의 흔적 잘 모으고 있으시죠? ㅎ 9월9일 기부의 날을 기대해 봅니다.
    그리고 시간되심 홍대쪽 대안공간에 전시보러 오세요 전설의 고향전에 저도 참여 하거든요
    20~29일까지^^

손톱을 체상하다 !

본질인 체와 그 본질이 밖으로 나타난 현상인 상을 아울러 이르는 말. 체는 하나이고 절대이며 무한이지만, 상은 하나가 아니고 상대이며 유한이다.

  1. 상징적 가치로서의 전환 - 국외 아트메신저

    Date2010.12.30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778
    Read More
  2. 죽어야 사는구나 - 국외 아트메신저

    Date2010.12.22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3458
    Read More
  3. 국내사이트 - 정리중

    Date2010.12.16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3446
    Read More
  4. 귀감 - 국외 아트메신저 중

    Date2010.11.10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402
    Read More
  5. HE(het, ear, hear)ART - 국외 아트메신저 중

    Date2010.11.03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325
    Read More
  6. 두눈 프로젝트 홍대 앞 놀이터에서의 활동 - 손톱을 기부받습니다.

    Date2010.10.26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3615
    Read More
  7. 마음에서 자라나리 -국외 아트메신저 중

    Date2010.09.12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204
    Read More
  8. 두눈 프로젝트 안국동에서의 활동 - 손톱을 기부 받습니다

    Date2010.08.16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3685
    Read More
  9. 두눈 프로젝트 안산에서의 활동 - 외국에서 온 이주민들과

    Date2010.07.27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8918
    Read More
  10. [re] 두눈 프로젝트 안산에서의 활동 - 외국에서 온 이주민들과

    Date2011.08.16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짱아 Views1983
    Read More
  11. 통하련다 - 국외 아트메신저

    Date2010.07.19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776
    Read More
  12. 국내 예술전령 사이트

    Date2010.06.22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587
    Read More
  13. 노란 향수 - 국외 예술전령

    Date2010.06.13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404
    Read More
  14. 두눈 프로젝트 안내 - 국외 예술전령

    Date2010.05.12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2352
    Read More
  15. 포스터 게시 및 기부 봉투 비치 - 최근 게시된곳 부산YMCA

    Date2010.05.09 Category예술 전령 활동 By두눈 Views12587
    Read More
  16. 1부 손톱, 본성을 말하다. / 손톱을 체상하다!

    Date2010.05.12 Category취지 주제 설명회 By두눈 Views3652
    Read More
  17. 2부 참여자와의 대화

    Date2010.05.11 Category취지 주제 설명회 By두눈 Views3892
    Read More
  18. 유년기 경험을 통한 손톱의 또 다른 의미

    Date2010.11.02 Category취지 주제 설명회 By두눈 Views5618
    Read More
  19. 프로젝트의 핵심 - 우물안 개구리를 자처한 두눈

    Date2010.06.08 Category취지 주제 설명회 By두눈 Views3191
    Read More
  20. 전시 주제

    Date2010.05.09 Category취지 주제 설명회 By두눈 Views31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