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최철 개인전 “에~이! 아이? 유기된 마네킹 클럽"

Views 225

 

최철 개인전 “에~이! 아이? 유기된 마네킹 클럽"

 

2021.5.12.~ 24.

 

 G&J 갤러리 인사아트센터

 

 

8.jpg

 

“유기된 마네킹 클럽” 전시장 한구석에는 마네킹들이 불빛 찬란한 네온사인 아래서 테크노음악과 함께 춤을 춘다. 부서진 마네킹, 팔다리가 없는 몸이 분리된 마네킹들이 분리 수거된 쓰레기더미 에서 밤새 춤을 춘다. 서로 다른 장소에서 다양하게 쓰이다가 수거된 마네킹 조각들은 오늘 밤 만남을 만끽한다. 어쩌면 그들은 현실을 받아들이고 그들만의 생존을 보여준 다. 그러나 그들의 파티를 지켜보는 우리의 마음은 편안하지만은 않다. 전시장에 설치 된 마네킹은 너무나 인간적이어서 언케니(uncanny)하다. 한 때 그들은 어느 백화점 쇼 윈도에 화려한 의상을 걸쳐 입고 데뷔했던 소비시장에서 주목받는 주연들이었다. 하지 만 그들의 운명은 어떤 주인을 만나느냐에 따라 각자 다른 삶의 궤적을 밟게 된다. 사 물로 태어난 마네킹, 그들도 영혼을 가지고 있을까?

 

꿈은 현실보다 감동적이고 현실보다 아름답다. 간혹 소설이나 영화의 스토리는 우리 주변에서 두렵고 잔인하게 현실화되기도 한다. 장작을 깎아서 만든 목각인형 ‘피노키 오 이야기’는 애정을 갈구하며 진정한 인간이 되고자하는 우리 욕망을 대신하여 보여 준다. 영화 ‘AI(인공지능)’에서 사랑받기 위해 만들어진 아이 로봇은 폐기물 처리장 에 버려진다. 현실 속 우리는 유용성이 끝나 폐기 처분되는 아이 로봇이기도 하고, 아 이 로봇을 버리는 매정한 인간이기도 하다.

 

전시장에는 유기견 처럼 버려진 마네킹들이 여전히 춤을 추고 있다. 마네킹들의 몸짓 속에서 우리는 생명의 호흡, 따뜻한 피와 살을 지닌 인간으로 부활하고자 하는 그들 의 욕망을 목도한다. 이미 살과 피를 지닌 우리 인간도 여전히 무언가를 욕망한다. 완 전체를 꿈꾼다. 불멸을 욕망한다. 광포한 자본주의 사회 속에서 용도가 폐기 처분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마네킹과 인간의 실존은 놀랍도록 비슷하지 않은가?

 

최 철

 

 

최철_어디 ??? 210501_80.3x116.8cm_Digital printed on aluminium_2021 

최철_아리랑210501 _ 80.3x116.8cm _ Digital printed on aluminium _ 2021 

 

최철_깊은 바다 속에는..._Acrylic on canvas_80.3x116.8cm_ 2021

최철_그 자리에... 210419a, b, 116.8x80.3cm_ Acrylic on canvas_2021

 

 

 

 

 

0.jpg

최철_마네킹클럽_캔버스 천에 아크릴물감, 마네킹, 영상, 사운드, 혼합매체 설치물_960x260x400cm_2021 

 

 

 

출처: InsaArtCenter인사아트센터

 

 

최철 블로그

 

 

 G&J 갤러리_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인사아트센터 3층(관람시간 10시~19시) 

02)725-004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