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나의 존재 그 자체만으로 ‘바로 서는 것’

by 희망정류소 posted Apr 25, 2013 Views 1688
https://www.fb.com/308246419199082http://lovingsong.blog.me/120188670559

치관... 가치를 바라보는 시선이 가치관이라는 걸까?

 

글을 쓰는 지금은 내가 서른네 살이 된 4월 25일이다.

지금까지 나 스스로 색이 강하고 방향이 뚜렷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다.

하지만 두눈 작가에게 가치관을 적어서 보내기로 하고 언 두 달이 지났는데 이제야 나의 가치관에 대한 이야기를 꺼낼 수 있는 것을 보고 많이 의아함을 느낀다.

 

는 어떤 기준을 마음에 담고 살아가기에 나조차도 나의 무엇이 기준이 되는지 명쾌히 들여다 볼 수가 없는 걸까? 바빠서? 복잡해서? 귀찮아서? 욕심이 많아서?? 그런데 오늘 우연한 기회에 '당신이 추구하는 키워드가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늘 자신 있게 표현하는 나 임에도 이 질문 앞에서 역시 멈춤을 느꼈다.

 

통을 중시 하는 나, 언제나 자신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이야기 하는 나 임에도 나에 대한 고민에 접근하기 이리도 뭣한지 모르겠다. 뭐, 어떤 이유에서건 이제는 한 번쯤 나는 어떤 기준을 갖고 살아가고 있는지 나 스스로와 정면대담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됐다.

나의 키워드를 묻는 오전의 질문에 더듬더듬 생각해낸 것은 ‘편안함, 쉼터, 창의, 소통, 자율, 표현, 소탈’이었다. 그리고 상대는 맞는 것 같다며 동조해 주었고 나는 안도감을 느꼈다. 두근거리며 나를 맞춰보는 이런 아이러니...;;

 

 

의 가치관... 우선 떠오르는 것은 ‘존중’이다.

삶에 대한 존중, 본인에 대한 존중, 타인에 대한 존중.. 다른 어떤 가치가 상위에 있어도 존중하는 마음이 빠져 있다면 그것을 가치 없게 판단할 것이라 생각되어 첫 번째로 존중을 꼽는다.

 

음은 ‘존중’과 엇비슷한 ‘사회적 겸손함’이다.

아무리 돈이 많고, 직책이 높고, 나이가 많아도 사회적 관계에서 겸손하지 못하고 거들먹거리는 꼴을 못 본다. 어린 아이에게도 정중한 나이지만 겸손하지 못한 사람을 하대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그 사람을 혼내고 싶은 충동이 불끈불끈 일어난다.


일을 기준으로 가치를 보자면 '균형'이다.

나와 타인, 나와 사회, 삶과 사회생활(일)의 균형을 잡아가는 과정에서 새로운 가치가 창조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이 사회에서 일과 삶을 분리시키고 자신을 도구적으로 전락시킴으로써 느껴야만 하는 공허감을 줄이고 

행복하게 살도록 용기를 얻게 되는 경험기회를 만들어내고 확대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지막으로 최근에 깨달은 최고의 가치는 나의 존재 그 자체만으로 ‘바로 서는 것’이다.

인도 만트라 중에 ‘소함(so ham)’이라는 말이 있다. ‘내가 궁극의 그것이다, 내가 신이다’로 이해 할 수 있는 말로써 내가 고난을 느낄 때 나에게 용기를 주는 최고의 실천 가치이다. 이 말은 기독교에서는 ‘주님이 내안에 함께 하신다’라는 말로 불교에서는 ‘천상천하 유아독족’이라는 말로 표현되는 가치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사회 일원으로 살아가며 편리함을 누리지만 대조적으로 존재감을 많이 잃는다. 하지만 세상에 태어나 자신의 존재감을 스스로 느끼는 것만큼 행복한 것이 있을까? 

 

아닌 누구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혹은 자기 성에 차게 하기 위해서 나를 도구로 전락시키고 몸과 마음을 피폐하게 만들며 살아가다 문뜩 ‘내가 나로써 그만이다.’라는 사실을 인식하면 ‘여기서 생각하고 있는 나’에게 감사를 느끼고 억척을 내려놓고 끄달리는 마음이 사라진다. 

 

마도 내가 나로써 그만이라는 ‘나에 대한 확신’이 있다면 누구라도 ‘겸손’과 ‘존중’하는 마음은 자연적으로 만들어질 것이라 생각한다.



  • 두눈 2013.04.25 12:18
    드디어 참여 해주셨군요^^
    정성스럽게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최근에 사회복지일을 하시면서 관련 교육도 하시는 분을 알게 되었는데 수업시간에 이런 질문을 했다 합니다. 신발놈아 라고 욕하는 사람을 어떻게 존중할 것인가? 존중할 만한 사람을 존중하는 건 어렵지 않지만 이런 사람까지 존중할 수 있다면 성인군자가 따로 없겠지요.ㅎ
    그리고 마지막에 잘 이해가 안 되어서 질문해 봅니다. 나에 대한 확신이 어떻게 겸손과 존중하는 마음을 내게 할 수 있는 것인지....
  • 송희정 2013.04.25 12:18
    사람들은 자신의 부족함에 대한 부끄러움 때문에 나를 과장하고 타인을 깍아내리고 너와 나중에 나는 어디 있는 것인지 너무 민감하게 겨루기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렇기 때문에 내가 부족한 것이 아니라 그저 그런 상황을 겪을 뿐이고 나로써 온전하게 서서 나의 길을 가는 것 만으로도 한 점 부끄럼 없는 나의 가치를 다하고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된다면
    사람들은 내가 너보다 부족하지 않고 오히려 잘났다며 오기를 부릴 필요가 없어지니 겸손해 질 것이고
    나의 존재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사랑하게 된다면 나를 바로 세우려 세워놓은 기준을 가지고 남을 평가하고 이랬어야지, 저렇게 하면 안되지! 하는 판단과 무시가 없을 꺼라고 생각해요.
  • 두눈 2013.04.25 12:18
    네 역시 살아온 경험과 환경이 달라서 단어에 대한 인식도 다를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이건 저의 견해에서 말씀 드리는 거에요. 진솔하지 못함에 부끄러움, 그리고 진솔하지 못한 것에 대한 판단은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평가도요. 성찰을 하기 위해서는 말이지요. 나에 대한 확신이 오만하게 느껴질 수 있다는
    것도 유념해야 할 것 같고요^^ 하지만 송희정님은 제가 우려하는 분은 아닙을 알고 있습니다.
    이렇게 자기에 대한 확신을 하실 수 있는 것은 저와도 비슷한 점도 있는 것 같고요^^
    인간은 자연의 일부이며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는 생각이 겸손과 존중의 마음을 키울수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1. 삶의 가치관 공유 참여 안내

    Date2020.03.13 Bydunun Views26
    read more
  2. 내 삶의 가치관 '사람답게 살고 사람답게 마무리하자'

    Date2015.09.08 By꿈바람 Views1259
    Read More
  3. 나의 존재 그 자체만으로 ‘바로 서는 것’

    Date2013.04.25 By희망정류소 Views1688
    Read More
  4. 자신의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전체와 함께 하자.

    Date2012.03.05 By봄비 Views3500
    Read More
  5. 삶의 의미를 찾는 여정속에 행복이 있다.

    Date2012.03.02 By티벳 Views3426
    Read More
  6. 조운호의 세계관과 기업가 정신

    Date2012.02.27 By조운호 Views3461
    Read More
  7. [♣]쑥쑥이의 가치관

    Date2012.01.05 By쑥쑥이 Views4296
    Read More
  8. 저도 공유해 봅니다.

    Date2011.08.23 By시나브로 Views2772
    Read More
  9. 안녕하세요 이영근입니다.

    Date2011.08.15 ByYKLEE Views2983
    Read More
  10. 행복 하나

    Date2011.07.22 By냠냠♥ Views2744
    Read More
  11. 과정중입니다.

    Date2011.01.01 By문숙영 Views3555
    Read More
  12. 내 마음이 내 삶이다..

    Date2010.10.01 By和眞宜正 Views4297
    Read More
  13. 세상 모든 사람들이 적어도 행복하기를..

    Date2010.09.24 By이성환 Views4510
    Read More
  14. 그렇게, 살아가고 싶습니다.

    Date2010.09.23 By아사남 Views4534
    Read More
  15. 부끄럽지만.. 내 삶의 가치관.

    Date2010.09.23 Bycamino Views9751
    Read More
  16. 왜? 아니, 기왕이면!

    Date2010.08.31 By Views4300
    Read More
  17. 그릇의 크기가 딱풀뚜껑만한 사람의 가치관

    Date2010.08.26 By신민 Views5190
    Read More
  18. 삶의 가치관

    Date2010.08.24 Byraii Views5813
    Read More
  19. 어찌됐건 삶의 가치관.

    Date2010.07.20 By나민규 Views4596
    Read More
  20. 삶은, 파괴입니다.

    Date2010.07.14 By파닭 Views4406
    Read More
  21. 전우주의 친구들

    Date2010.07.13 By홍학순 Views470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