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눈 Dunun

생각

비는 윤회 - 급 부산다녀와서

by 실천예술가두눈 posted Aug 09, 2020 Views 6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_20200809_190214_696.jpg

 

친구 아버님의 부고 메시지를 뒤늦게 접하고 벌인 하루 전 오후에 급하게 부산으로 향하면서 운구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장례식장에 밤 9시 넘어 도착해 조문하고 만난 고등학교 짝지였던 친구와 비 얘기하다 서울에서 부산으로 갈 때 비가 오지 않아서 우산을 챙겨 나오지 않았다고 말하니  "넌 비 맞고 다녔었지"라고 했다. 친구의 말에 잊고 있었던 고딩때의 내가 떠올랐다.
내가 도착한 시간에는 비가 오지 않았는데  발인하는 내일도 비가 오지 않을 거 같다고 했다.
장례식장에서 참 오래간만에 친구도 보고 대학교 때 알게 된 형도 뵐 수 있었다.
 
상주인 친구 아들의 나이가 어려서 영정 사진을 내가 들게 되었다. 할머니 영정 사진을 든 이후 15년만인데 할머니도 같은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렀다. 빈소 안의 영정은 디지털 액자였고 프린트된 영정사진은 따로 제작되어 있었다.
발인 날 아침 다행히 비는 내리지 않았다. 국가 유공자이신 친구 아버님 마지막 가시는 길을 뜻깊게 도운 거 같다.
 
서울로 돌아가는 길은 세종시에서 일하는 친구의 차로 세종시까지 함께 가게 되었는데 9년 만에 만나서 그런지 많은 얘기를 나누었다.
나는 현 정부가 개혁을 느리게 하는 것이 답답하지만 권력과 언론의 민낯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것에선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도 했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세종시에 다다를  무렵 친구는 젊은 층이 공감할 수 있는 작업을 해 보라는 조언과 손톱 말고 다른 작업도 해 보기를 권했다. 종종 들었던 다른 작업을 해 보란 말에 나는 화가에게 물감 말고 다른 재료로 작업해 보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서울 행 고속버스를 탈 수 있는 세종시 청사 앞에서 서울에서 다시 보자는 약속을 하고 헤어졌다. 주위를 둘러보니  국가보훈처가 두 눈에 들어왔다. 최근 작업한 첨병지심이 잘려버려 지는 손톱에 대한  보훈적 작업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 행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에 다다르니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우산이 없는 나는 어제 고딩 짝지가 했던 말이 다시 떠올랐다.
 "넌 비 맞고 다녔었지!"
 
현재의 비는 과거의 결과물 
비는 윤회의 최고봉
 
#부산전문장례식장 #부산영락공원 #세종정부청사 #국가보훈처 #비는윤회 #급부산행 #조문 #수다삼매경 #손톱물감
?

자유게!판&방명록

sns로그인 가능합니다.

  1. 코로나 잔여백신 1차 접종 후기

    Date2021.05.28 Category일상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45 file
    Read More
  2. 애증의 관계 아버지

    Date2021.05.02 Category생각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51 file
    Read More
  3. 저탄소 배출 컴퓨터 조립

    Date2021.04.10 Category일상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28 file
    Read More
  4. 사라져 가는 우체통

    Date2021.04.07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48 file
    Read More
  5. 사전투표소 찾기 - 가장 평등한 권한을 행사해요!

    Date2021.04.02 Category정보&홍보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19 file
    Read More
  6. 7년 전 예술유목 했을 때 올린 메리 크리스마스

    Date2020.12.25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73 file
    Read More
  7. 노란부엉이에 방문해 삶의 흔적도 기부받고 광주 극장 이야기도 선물 받음

    Date2020.12.11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41 file
    Read More
  8. <염원 - 한마음의 길>로 연이 닿아 관람 오신 촛불혁명완성 책불연대 정영훈 대표님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

    Date2020.11.25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84 file
    Read More
  9. 떨어지는 단풍잎에 떠 오른 <나 무> 그리고 외계인 소장자님들

    Date2020.11.20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36 file
    Read More
  10. 아트팩토리 난장판 <철학예술> 그리고 어머니 같은 마음

    Date2020.11.16 Category생각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87 file
    Read More
  11. 아트팩토리난장판에서 맛난예술

    Date2020.11.12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46 file
    Read More
  12. 제22회 대한민국 명장전 @인사동 한국미술관

    Date2020.11.03 Category정보&홍보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83 file
    Read More
  13. 아트팩토리 난장판 작품설치하며 만난 분들

    Date2020.10.30 Category생각 By실천예술가 두눈 Views46 file
    Read More
  14. 아트팩토리 난장판 한국미디어아트협회 특별전

    Date2020.10.29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224 file
    Read More
  15. 유니온아트페어 두눈 작품 기사 모음

    Date2020.10.17 Category정보&홍보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51 file
    Read More
  16. 추석 연휴 인사와 함께 유니온아트페어 전시 소식 전합니다.

    Date2020.09.30 Category정보&홍보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479 file
    Read More
  17. 온난화 멈춤을 위한 무단 침임

    Date2020.08.24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63 file
    Read More
  18. 4일간 745명 코로나 확진자 폭증 "시민이 백신입니다"

    Date2020.08.17 Category생각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329 file
    Read More
  19. 비는 윤회 - 급 부산다녀와서

    Date2020.08.09 Category생각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65 file
    Read More
  20. 육육 기부의 날 실천으로 관악구와 환경부에 넣은 민원에 대한 답변을 받았습니다.

    Date2020.07.05 By실천예술가두눈 Views16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